짜투리 가죽이 생기면 열쇠고리 만들어 나눠주곤 했는데, 제가 사용한지도 이제 1년 반 정도 지났군요. 처음 색상은 다크브라운 이였는데, 어느듯 손때가 묻고, 닳고 해서 자연스럽게 색도 바랫습니다.




자주 터치가 되는 부분은 거의 검은 색으로 바뀌고, 가장자리는 그나마 약간의 원래의 색상이 남아 있네요. 세월의 흔적과 제 채취가 그대로 가죽에 남아 있는거 같습니다.


아마도 이런 흔적들과 멋스러움(?) 때문에 사람들이 가죽 제품을 좋아 하나 봅니다. 위의 가죽은 알파(Alpha)라는 가죽인데, 새로운 가죽으로 바꿔줄까 생각중입니다.






'이글루 속 멍이 > 소소한 일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경, 휴대폰 액정 닦기  (0) 2015.02.21
태닝된 가죽  (0) 2015.02.21
긁어줘~  (0) 2013.05.01
넌 이제 내꺼야  (2) 2012.06.09
둘째 미노 입양 후, 10여일이 지났습니다.  (2) 2012.05.31
나도 사냥꾼이다  (0) 2012.05.23
Posted by 멍(청)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fun4pda.com (379)
스마트폰 든 멍이 (305)
이글루 속 멍이 (74)
테이블 옆 멍이 (0)
Total : 1,880,623
Today : 107 Yesterday : 115
Contact : ix80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