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투리 가죽이 생기면 열쇠고리 만들어 나눠주곤 했는데, 제가 사용한지도 이제 1년 반 정도 지났군요. 처음 색상은 다크브라운 이였는데, 어느듯 손때가 묻고, 닳고 해서 자연스럽게 색도 바랫습니다.




자주 터치가 되는 부분은 거의 검은 색으로 바뀌고, 가장자리는 그나마 약간의 원래의 색상이 남아 있네요. 세월의 흔적과 제 채취가 그대로 가죽에 남아 있는거 같습니다.


아마도 이런 흔적들과 멋스러움(?) 때문에 사람들이 가죽 제품을 좋아 하나 봅니다. 위의 가죽은 알파(Alpha)라는 가죽인데, 새로운 가죽으로 바꿔줄까 생각중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글루 속 멍이 > 소소한 일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경, 휴대폰 액정 닦기  (0) 2015.02.21
태닝된 가죽  (0) 2015.02.21
긁어줘~  (0) 2013.05.01
넌 이제 내꺼야  (2) 2012.06.09
둘째 미노 입양 후, 10여일이 지났습니다.  (2) 2012.05.31
나도 사냥꾼이다  (0) 2012.05.23
Posted by 멍(청)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fun4pda.com (379)
스마트폰 든 멍이 (305)
이글루 속 멍이 (74)
테이블 옆 멍이 (0)
Total : 1,822,147
Today : 59 Yesterday : 202
Contact : ix80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