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오랜만에 냥이 글을 올립니다. 너무 무심하게 방치 해뒀었네요. 둘째 미노 입니다. 컴퓨터 점령이 주특기 이자, 키보드 앞에서 부비기가 취미인 녀석이죠.



귀부터 긁어 줍니다. 그럼 머리를 앞뒤로 왔다갔다 ... 시원한가봐요.





턱 긁어주면 저렇게 쭈욱~ 내밀고 눈을 지그시 감아요. 녀석, 시원한건 아는지... 뽕주뎅이가 넘 귀엽지 않나요?


미노가 저희집에 온지 이제 1년이 되어가네요. 섬유유연제 뜯어놔서 바닥 다 울게 만들질 않나, 물 끓여 놓은거 뒤집질 않나, 이루 말할수 없을 만큼 말썽쟁이 인데, 저렇코롬 뽕주뎅이 내밀땐 싹~ 다 잊게 만드는거 같아요. 앞으로도 아프지 말구 건강해야해~



요건 보너스샷 입니다. 며칠전 모 사이트에서 한 인기 했던 포송포송 발 사진인데, 컴퓨터 배경화면으로 요청이 많으셔서 일일이 메일로 다 보내드렸었네요. 저두 요거 배경화면으로 쓰구 있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글루 속 멍이 > 소소한 일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경, 휴대폰 액정 닦기  (0) 2015.02.21
태닝된 가죽  (0) 2015.02.21
긁어줘~  (0) 2013.05.01
넌 이제 내꺼야  (2) 2012.06.09
둘째 미노 입양 후, 10여일이 지났습니다.  (2) 2012.05.31
나도 사냥꾼이다  (0) 2012.05.23
Posted by 멍(청)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fun4pda.com (379)
스마트폰 든 멍이 (305)
이글루 속 멍이 (74)
테이블 옆 멍이 (0)
Total : 1,822,147
Today : 59 Yesterday : 202
Contact : ix801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