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도꼬가죽(피할:가죽두께 조절을 위해 잘라내는 작업)으로 바느질 빼고, 본드칠만 주욱 해두었던걸 오늘 완성했습니다. (지난 포스핑 보기)


지퍼쪽 바느질부터 했었어야 하는데, 본드로 전부 붙여버리는 바람에 바느질 하는데 조금 고생은 했지만, 나름 지퍼+안감(천)+보강재(LB)를 이용해서 처음 해본거에 의미를 둬야 할거 같아요.



이부분이 전체 본드칠 하기 전에 지퍼부분을 먼저 바느질 해야하는데, 그냥 다 붙여 버리는 바람에 조금 고생했던 지퍼부분 바느질 입니다.





실제 담아보면 요렇게 약간의 볼륨이 있어요. 지퍼쪽 바느질 할때, 너무 힘을 주면 우글쭈글 하게 되어서 이쁘지두 않구, 지퍼두 잘 닫히지 않는데, 만족스럽게 된거 같네요. 뭐 그래봐야 고수분들 눈에는 아직 초보적인 모습이겠지만요.




옆면두 주황색실 주황색 지퍼에 맞게 칠을 해주어서 포인트를 줘봤습니다. 바느질이 잘 된것 처럼 보이는데, 실제 몇땀을 잘못 한 부분이 있는데, 멀리서 보니 표시가 잘 안나네요.


도꼬가죽이 가죽의 뒷면이다 보니 좀 거칠고, 안이뻐 보이기두 한데, 이렇게 패턴지 넣어 다니거나 아무거나 막 넣어 다닐때 괜찮을거 같아서 벌써 디자인만 다르게 해서 3번째 만들게 되네요. 보통 피할집 가면, 도꼬가죽 가져갈려면 돈을 내라고 하는데, 제가 다니는 곳은 그냥 가져가라고 하시더라구요. 추가금 받지두 않으시구요.



Posted by 멍(청)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fun4pda.com (379)
스마트폰 든 멍이 (305)
이글루 속 멍이 (74)
테이블 옆 멍이 (0)
Total : 1,870,311
Today : 111 Yesterday : 387
Contact : ix8015@naver.com